인기글 (종합)
오늘:
41
어제:
268
전체:
49,217






  • 모교소식

    출처 :  http://www.datanews.co.kr/news/article.html?no=104832

     

    대졸 임원 85명 중 고대 출신 16명 18.8% 차지...이어 서울대·연대·외대 순

     

    art_1571219368.png

     

    신한금융지주와 계열사에서 고려대 출신 강세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기준 고대 출신 임원은 총 16명으로 대졸 임원 가운데 18.8%를 차지했다. 5명 중 1명이 고대 졸업자인 셈이다.

     
    18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반기보고서를 제출하는 신한금융지주와 주요 계열사 7곳(신한은행, 제주은행, 신한카드,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생명, 신한금융투자, 신한캐피탈)의 임원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기준 총 임원 수는 91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93명)보다 2명 줄어든 규모다.
     
    그 중 대졸 임원은 85명으로 전년 동기와 동일했고, 고졸 출신 임원은 7명에서 6명으로 1명 줄었다. 
     
    대졸 출신 가운데 고려대 출신이 1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대 12명, 연세대 8명, 한국외대 7명 순이었다.
     
    집계는 반기보고서를 기준이며, 사외이사와 감사는 제외했다. 또 다수의 계열사에 임원으로 기재되어 있는 경우 중복 제외하고 1인으로 집계했다. 올해 2월 자회사로 편입된 오렌지라이프생명은 임원 비중의 형편성을 고려해 2018년 반기 집계에도 포함했다.
     
    신한금융지주 및 계열사 임원을 가장 많이 배출한 대학은 고려대다. 
     
    대학을 졸업한 임원 85명 가운데 16명인 18.8%가 고려대 동문이다. 고려대 출신 임원 수는 전년 동기(18명)보다 2명 감소하면서 비중 역시 21.2%에서 18.8%로 2.4%포인트 감소했지만, 여전히 타 대학 대비 압도적 우위를 차지했다.
     
    고려대 출신 임원으로는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이사를 비롯해 주철수 신한은행 부행장, 이순우 신한은행 부행장, 도재희 신한캐피탈 부사장, 곽희필 오렌지라이프생명 부사장 등이 있다.
     
    고대 졸업자 출신 전공은 경영학이 7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법학 3명, 경제학과 수학 각 2명, 정치외교학·통계학 각 1명 순이었다.
     
    이어 서울대 출신 임원이 12명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대 출신 임원 수는 전년과 동일했고, 전체 대졸 임원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14.1%다.
     
    서울대 학사 전공은 경제학이 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영학과 수학이 각 2명, 정치학·불어불문학·미학·국제경영학이 각 1명 순이었다. 서울대 경제학과 동문으로는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1962년생)과 정운진 신한금융지주 부사장보(1964년생), 장동기 신한금융지주 부사장보(1964년생), 조재희 신한은행 상무(1963년생) 등 4명이다.
     
    연세대는 지난해 상반기 9명에서 올해 상반기 8명으로 소폭 감소했다. 대졸 임원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 역시 10.6%에서 9.4%로 1.2%포인트 감소했다.
     
    한국외대는 7명의 임원을 배출해 4위를 차지했다.
     
    한국외대 출신 임원 수는 지난해 상반기 5명에서 올해 상반기 7명으로 2명 증가했다. 대졸 임원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5.9%에서 8.2%로 2.4%포인트 늘었다.
     
    한국방송통신대 출신 임원은 2명에서 4명으로 증가하면서 5위를 차지했다. 대졸 임원 중 차지하는 비율은 2.4%에서 4.7%로 2.4%포인트 상승했다.
     
    서강대와 중앙대, 제주대, 경희대는 각 3명씩의 임원을 배출해 공동 6위를 차지했다. 또 홍익대·성균관대·건국대·한양대·경북대 등 5개 대학이 각 2명의 임원을 배출했다.
     
    대학 학부 전공은 경영학이 25명으로 압도적이었다.
     
    경영학을 전공한 임원은 전체 대학 졸업 임원 가운데 30.1%를 차지했다. 전년 동기 18명의 임원을 배출해 21.7%의 비중을 차지했던 것보다 8.4%포인트 증가한 규모다.
     
    이어 경제학이 11명으로 16.9%를 차지했고, 법학과와 수학과가 각 6명으로 7.2%였다.
     
    행정학(5명, 6%)과 무역학(4명, 4.8%)이 그 뒤를 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 문화상점 이문일공칠(한국외대 지식출판원) 오픈(서울캠퍼스 사이버홀) file 총동문회 2019.10.21 678
    119 제1회 트로이카-역동전 피구대회(한국외국어대학교 준우승) file 구민구 2019.09.24 281
    118 방탄소년단과 사우디아라비아(김수완 한국외대 아랍어통번역학과 교수) file 구민구 2019.09.18 281
    117 한국외대, 중국 상해외대 'World University Presidents Forum' 참석 총동문회 2019.12.12 279
    116 우리나라 최초의 외국어 고등교육기관 ‘한국외국어대학교’ file 총동문회 2019.12.09 235
    115 돈만 내면 입학, 말 안통하는 수업..'유학생 장사'로 멍드는 캠퍼스 총동문회 2019.10.24 224
    114 한국외대,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합격자 6명 배출 총동문회 2019.10.08 217
    113 [기획-로스쿨 입시 11년의 기록] 한국외국어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file 총동문회 2019.10.17 197
    112 HUFS, 2019년 QS 세계대학평가 학문주제별 평가에서 상위권 유지 구민구 2019.09.07 183
    111 아랍어통번역학과, 4년 연속 ‘코트라(통상직, 어문계열-아랍어)’ 합격자 배출 총동문회 2019.11.19 175
    » 신한금융지주 계열사 임원, 고려대 강세 여전…5명 중 1명꼴(대졸 임원 85명 중 고대 출신 16명 18.8% 차지...이어 서울대·연대·외대 순) file 총동문회 2019.10.18 158
    109 자사고 앞둔 용인 한국외대부속고등학교, 내년 입학설명회 참석 만석 총동문회 2019.10.01 150
    108 한국외대, '민주적 총장선출' 공대위 출범 file 총동문회 2019.10.31 141
    107 [모두가 주목하는 대학] 글로벌 대학의 위상을 높이다 한국외국어대학교 총동문회 2019.12.18 131
    106 재미있는 뉴스: 한국외대가 국가장학금 받은 재학생 비율이 제일 낮은 학교 (15.25%) 총동문회 2019.09.27 127
    105 한국외대, 국내외 대학평가서 국제화 및 평판도 강세 이어가 총동문회 2019.11.29 108
    104 한국외대, 송도 외대국제교육센터 준공식 개최 총동문회 2020.02.10 107
    103 한국외대, ‘신남방국가 학생 초청연수’ 진행 file 구민구 2019.09.09 104
    102 글로벌캠퍼스 진로취업지원센터, Global Job Fair(2019 직무박람회) 개최 총동문회 2019.11.01 100
    101 세르비아·크로아티아어과, 주한 크로아티아대사 초청강연 진행 총동문회 2019.11.26 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