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종합)
오늘:
154
어제:
211
전체:
4,431






  • 모교소식

    출처) 한겨레신문

    http://www.hani.co.kr/arti/society/schooling/910948.html

    서울 주요 대학, 고소득층 학생 ‘쏠림’

    등록 :2019-09-25 20:30수정 :2019-09-25 2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소득 8분위까지 받는 국가장학금
    전국 평균 54%… 7개대는 22%뿐
    고소득층 학생일수록 서울에 있는 대학에 진학하는 비율이 높다는 ‘통설’을 뒷받침하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받아 25일 공개한 ‘최근 2년간 전국 대학별 국가장학금 신청 현황’ 자료를 보면, 대학 재학생들이 국가장학금을 적게 받은 상위 7곳 대학은 모두 서울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장학금’은 대학 재학생의 등록금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도입한 제도로, 기초생활수급자부터 소득구간 8분위까지만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기준에 따른 국가장학금 액수만큼 등록금이 감면된다. 월 소득인정액이 922만원이 넘는 소득구간 9분위와 1384만원이 넘는 10분위에 속하는 학생은 신청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국가장학금을 받는 학생이 적은 학교일수록 고소득층에 속하는 학생이 많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현황을 보면, 2019년 기준 국가장학금 지급 비율이 낮은 상위 7곳 대학의 지급 비율은 평균 22.37%로, 조사 대상인 전국 288곳의 평균인 53.58%에 견줘 절반 정도에 그쳤다. 2018년에도 상위 7곳 대학 국가장학금 지급 비율 평균은 22.71%, 전체 평균은 53.86%였다. 2019년 1학기 기준으로 지급 비율이 가장 낮은 대학은 한국외대(15.93%), 경희대(17.69%), 서울대(23.43%), 성균관대(24.76%), 서강대(25.22%), 연세대(25.93%), 고려대(26.03%) 차례였다. 서울대의 경우, 재학생의 약 76%가 소득구간 9분위 이상으로 국가장학금 지급 대상이 아니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박찬대 의원은 “서울권 주요 대학에 고소득층 자녀들이 많이 다니고 있다는 것은, 대학이 계층격차 극복의 수단이 아니라 계층 공고화의 수단으로 작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계층 사다리 복원과 교육 격차 극복을 위해 체계적인 교육정책 설계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최원형 기자 circle@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chooling/910948.html#csidx74f9d0aba8fc7bca2fda8024b52ef1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 문화상점 이문일공칠(한국외대 지식출판원) 오픈(서울캠퍼스 사이버홀) file 총동문회 2019.10.21 289
    71 방탄소년단과 사우디아라비아(김수완 한국외대 아랍어통번역학과 교수) file 구민구 2019.09.18 92
    70 한국외대, '민주적 총장선출' 공대위 출범 file 총동문회 2019.10.31 80
    69 [캠톡-한국외대] 한국외대만의 이색문화, 세계민속문화축전 열려 총동문회 2019.10.18 47
    68 돈만 내면 입학, 말 안통하는 수업..'유학생 장사'로 멍드는 캠퍼스 총동문회 2019.10.24 45
    67 신한금융지주 계열사 임원, 고려대 강세 여전…5명 중 1명꼴(대졸 임원 85명 중 고대 출신 16명 18.8% 차지...이어 서울대·연대·외대 순) file 총동문회 2019.10.18 43
    66 제43차 한국외대 모의UN총회(HIMUN) file 총동문회 2019.10.24 39
    65 한국외대,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합격자 6명 배출 총동문회 2019.10.08 36
    64 통번역대학원 개원40주년 기념소식 file 총동문회 2019.10.25 36
    63 [성용원 음악통신 89] 11월 6일 개점을 앞둔 새로운 문화예술의 메카, 한국외국어대학교 문화상점 이문일공칠 file 총동문회 2019.10.29 35
    62 자사고 앞둔 용인 한국외대부속고등학교, 내년 입학설명회 참석 만석 총동문회 2019.10.01 33
    61 외대인 무료법률 상담의 날 소식(2019.10.30) file 총동문회 2019.10.25 33
    60 발전기금소식(2019.6~2019.8) file 총동문회 2019.10.25 33
    59 서울캠퍼스 '총장과의 대화' 개최 총동문회 2019.10.17 30
    58 [기획-로스쿨 입시 11년의 기록] 한국외국어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file 총동문회 2019.10.17 28
    » 재미있는 뉴스: 한국외대가 국가장학금 받은 재학생 비율이 제일 낮은 학교 (15.25%) 총동문회 2019.09.27 25
    56 모의 UN 총회의 숨은 주역, 한국외대 모의국제연합 file 총동문회 2019.10.29 25
    55 재미있는 기사; [주요 10개 대학 비교] 남학생 비율이 50% 미만인 대학으로는 한국외대 39.6%, 경희대 46.9%, 중앙대 48.7% 등 3개교이다. 총동문회 2019.10.05 24
    54 한국외국어대학교 문화상점 이문일공칠 오픈행사 file 총동문회 2019.11.07 24
    53 글로벌캠퍼스 진로취업지원센터, Global Job Fair(2019 직무박람회) 개최 총동문회 2019.11.01 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